관리 메뉴

찌니의 블로그 Season 5

나의 하드웨어 징크스... 본문

Game & Hardware

나의 하드웨어 징크스...

[찌니] 2009. 10. 10. 05:41




컴퓨터를 만져온지 25년.... 그런데 이상한 징크스가 있다.

그것은 바로 나와는 궁합이 안 맞는 하드웨어가 있다는 것이다.

그넘들은 바로 ASUS의 메인보드와, ATI의 그래픽카드가 그러하다.

이넘들과의 악연은 정말로 질길정도이다.

ASUS 메인보드를 치자면 P4P800의 쇼트 사건....

Striker Extreme 의 오버클럭 한계와 블루스크린 남발은 정말로 좌절모드로 만들적이 있었고....

ATI의 그래픽카드는 ATI Rage 의 화면 깨짐 현상에서부터 시작해서 9600Pro의 Freeze 사건 등

나와는 정말로 궁합이 안 맞는 넘들이었다.

아... 한가지 더 궁합이 안 좋은 넘이 있는데 그건 바로 Unitech 라는 회사의 제품도 정말로

인연이 없는 듯 하다.




그런데 요근래 정말로 이러한 징크스를 깨볼까 하는 넘이 탄생했다. 바로 ATI의 5870이 나에게

뽐뿌와 징크스탈출을 미끼로 손짓을 하고 있다. GF100 (GTX300 시리즈) 의 상황이 그렇게 안좋고

또한 현재 사용하고 있는 8800GTX의 한계를 느끼다 보니 급 땡길 수 밖에 없다. 하지만 아직까진

까탈스러운 카탈리스트 드라이버를 다시 한번 깔고 싶지는 않다. 특히 부팅하자마자 뜨는 에러메세지

(무슨 모니터링 에러로 기억한다.) 는 정말로 완전무결을 지향했던 나에게는 커다란 상처 였다.



하지만 5870은 정말 눈이 갈 수 밖에 없다. 전기 잡아먹는 괴물인 8800GTX를 벗어나고 싶으며, 또한

수냉선로 라인을 정리하고 싶은 욕망이 간절하다. 이럴때는 과감하게 질러봄이 바람직한데 총알이.....




아... 어디서 지름신을 영접하기 위한 총알 충원이 안될려나.....






() | Nikon D2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4sec | F/2.7 | 0.00 EV | 5.6mm | ISO-100, 0 | Off Compulsory | 2009-10-07 15:15:41
() | Nikon D200 | Normal program | Pattern | 1/204sec | F/2.7 | 0.00 EV | 5.6mm | ISO-100, 0 | Off Compulsory | 2009-10-07 15:15:41

0 Comments
댓글쓰기 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