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리 메뉴

찌니의 블로그 Season 5

리니지 그 기억을 더듬다 #01 본문

Game & Hardware

리니지 그 기억을 더듬다 #01

[찌니] 2011.07.08 00:32










프롤로그

나에게 리니지라는 게임은 20대의 젊음을 함께 했고, 소중한 친구들을 만들어 주었고, 지금 내 인생의 반려자인 그녀를 만나게 해주었고, 나의 두 자녀를 가질 수 있게 해 주었으며, 소중한 친구들을 곁에 있게 해준 게임 이상의 존재이다. 1998년부터 지금까지 들어간 리니지 계정비를 따지자면 4,514,400 (152개월) 의 금액을 NCSOFT에 헌납(?) 하였고 (캐쉬템까지 합치면 ㅠㅠ ) 방과 후, 퇴근 후, 아이들 재운 후 시간을 함께 해온 게임이다. 아마 내가 먼저 죽던지, 아니면 리니지가 게임 서비스 종료를 하던 지 둘 중 하나가 되어야 종지부가 날 것만 같은 기분이 든다.

 



1리니지를 시작하다.

리니지라는 게임을 처음 접한 것은 1998 12월이었다. 그 당시 디아블로와 스타크래프트, 그리고 포트리스2 PC방을 점령하고 있었을 때로 기억이 난다. 뭔가 새로운 온라인 게임을 해보고 싶어서 찾은 것이 리니지였다. “켄라우헬서버가 열리고 얼마 되지 않았던 것으로 기억된다. 처음 말하는 섬에서 셸로브가 나타나면 도망가기 일수였고, 배를 타고 본토에 도착하면 글루딘 마을까지 열라게 달리던 기억. 그리고 본토에 갔다가 말하는 섬으로 돌아갈때는 부츠랜턴”, “랜턴기름을 구입해서 팔았던 기억까지지금 생각하면 아련한 추억들이다. 그 당시 켄라우헬서버에서 유명한 사람은 “zHappyz” 군주아발란치 혈맹이 켄성을 먹었던 그 당시 반왕으로 활동하면서 군주지만 전투에 뛰어나가 칼을 휘둘렀던 그 모습은 아직도 기억에서 잊혀지질 않는다. 그리고 자주 가던 PC(지금은 사라진 오목교 지하도 옆 파워PC”) 사장님께서 변반을 구해오셨을 때 장로 변신 렙업은 최고의 짜릿함을 줬었다.

그때 찍었던 스샷들은 80메가 (기가 아님!) 2000년 경에 하드디스크가 날라가서 지금은 가진 것이 없다. 하지만 지금 홈페이지에서도 구할 수 없는 월페이퍼로 그때의 추억을 대신할까 한다.

 


지금보면 무척 투박한 3D 형태의 랜더링 요정





기사 역시도 투박한 포스터. 하지만 1999년에는 엄청난 하이퀄리티였다는 사실!!



 

 

2 - 새로운 시작 어레인서버


2000
6월까지 켄라우헬서버를 즐겼지만 그 당시에 함께 즐겼던 사람들이 하나 둘 게임을 접고 혼자 남게되니 게임에 흥미를 잃어가던 중 새로운 서버의 오픈을 알게 되었고, 이들 중 하나인 어레인서버에서 지금까지 진득한 인연을 시작하게 된 것이다. “어레인서버 오픈이 아마 2000 7월로 기억된다.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찾아봤지만 그 당시에 동시 오픈했던 아스테어, 듀크데필, 발센, 어레인서버 오픈 공지는 아마 삭제된 듯 하다.

 

전설의 자동 주사위 프로그램인 툴린(Tool for Lineage)!!

 

첫날 오픈 하는 날 전설의 프로그램인 툴린을 사용하여 2시간여를 주사위를 굴린 결과 STR-12 / DEX-12 / CON-18 요정을 생성하게 되었고 그 캐릭터의 이름이 바로 지금까지 하고 있는 대지의여신이다.

 

 

캐릭생성은 당일에 했는데 왜 2000년 9월 11일로 나오는지. -_-+

 

 

나중에는 캐릭터 생성일이 표시가 되었지만 왠일인지 생성일(2000.07.)에 생성된 내 캐릭터의 생성일이 2000.09.11.로 나오는지는 모르겠다. 아마도 NC DB백업에 문제가 있었던 것은 아닌지 의심될 뿐이다.

 

아무튼 그간의 고렙(?)을 키워본 경험을 토대로 열심히 캐릭터를 육성하기 시작하였다. 내 자신이 만족할 정도로 키울때까지는 독고다이로 뛰는 성향으로 인해 2001 4월까지 솔플로 46레벨까지 키우는 위엄을 기록하였다.

 

지금보면 완전 쪼렙이지만 그 당시에 46렙이면 어느정도 인정은 해줬다는....

 

 

 

 

3어레인 최초의 혈맹 마패

그렇게 캐릭터를 키워오다가 함께 팀플도 하면서 친해진 사람끼리 뭉쳐서 2001 5 1일에 만든 혈맹이 마패혈맹이다. 그때 군주는 신화가되길이었고, 함께 했던 혈맹원들은 해방”, “ZX무력XZ”, “월하법사”, “UD”, “검사검투등이 함께했었다. 특히 부산에 살던 고딩이었던 검사검투와는 정말 절친하게 지냈었다.

 

이 "마패" 혈맹을 기억한다면 당신은 어레인 올드 유저!!!

 

그렇게 새로운 인연과 2개월여를 함께 하다가 군주가 군대를 가버림과 동시에 마패 혈맹은 깨져버리고 말았다. 군주캐릭이 사라졌기 때문에 새로운 혈맹원 가입도 받을 수 없고 기존의 혈원들 역시 라인 (이상한가족, 해적 등)에 스카우트 되어버리니 결국은 와해될 수 밖에 없었다. 하지만 그때 친했던 혈원들과는 지속적으로 관계를 유지하면서 따로 또 같이 함께 어레인 서버를 지켜 왔다.

 

 

혹시 아래의 2001년에 공개된 아래 포스터들을 본 기억이 있는 사람들이라면 정말 리니지를 오래한 사람이라고 할 수 있다.

 

 




요정으로 분한 사격 은메달리스트 강초현...






 

 

지금보다 더 늙어(?) 보이는 김윤아... 여마법사의 카리스마는 최고!!!







최근에 고생을 좀 많이 한 유진박... 이 당시에는 최고의 바이올린니스트 였다. 기사 카리스마도 괜찮았음...







군주로 분한 이동진 아나운서... 군주 분할 사람이 없어서 했다는 일화가 있다...

 

 



아직 나의 하드에는 NC회사 내부에서도 찾기 힘든 자료들이 꽤 있는 듯... 지금 홈페이지에 이런 자료를 올리지 않는 이유는 무엇일지....





[다음화 예고]
어레인 서버 "빛" 52 달성하다 외....

어레인 서버 최초의 52레벨 달성... 그 이름 "빛"







앞으로 짬을 내면서 어레인서버에서의 11년을 조금씩 되새겨볼까 합니다. 재미없는 글 읽어주셔서 감사합니다.





3 Comments
  • 드래고온` 2011.07.23 13:12 신고 안녕하세요^^!!!
    저는 드래곤 네스트를 추천해 드립니다!
    올여름 드네 용자님들을 위한 대규모 업데이트로
    점핑캐릭터와 신규캐릭터의 등장!!!!!!
    업데이트는 물론 초보유저와 복귀유저를 통한
    다양한 이벤트에 참여할 수 있는 기회와 그에 따른
    보상까지 주어지는 화려한 액션게임 드래곤 네스트!!
    저는 드래곤 네스트를 추천해드립니다!!
  • ㅋㅋ 2011.08.29 18:20 신고 ㅋㅋ완전 오래 된거네 ㅋㅋ 근데 저 포스터는 진짜 처음보는뎈ㅋ

    여법사 나왔을때 했을라나?ㅋㅋ
  • 한동섭 2013.09.16 08:42 신고 zhappyz 형을 아시네요. 오래전 글이긴 하지만 반가워서 댓글 남깁니다. 전 참고로 그 형님과 같은 피씨방에서 게임힌 사람입니다. 그 형이 잠시 자리에 없을 때는 캐릭 대신 운영하기도 했죠 ㅎㅎ
댓글쓰기 폼